교동도(喬桐島)-1 대룡시장-1

in zzan2 months ago (edited)

w-DSC08232.jpg

교동도(喬桐島)-1 대룡시장-1

여행이란 어디로 가느냐가 아니라 지금의 이 곳을 떠나는 것이다. 지금의 이곳은 오랫동안 쌓인 쓰레기로 가득 찬 곳이다. 우리는 매일 쓰레기 속에서 살고 있다. 몇 년 동안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물건들 속에 파묻혀 허덕이고 있다.

w-DSC08223.jpg

w-DSC08224.jpg

w-DSC08225.jpg

50여가지 세금 고지서로 머리가 복잡하고 하루도 돈에 자유롭지 못하다. 특히 인간적인 트러블은 쉽게 정리될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타락한 도시의 나태한 욕망의 덩어리는 세월이 흘러도 줄어들지 않는다.

w-DSC08226.jpg

w-DSC08229.jpg

w-DSC08230.jpg

하루라도 자유롭기를 원한다면 여기를 떠나면 된다. 모든 것 훨훨 털어버리고 그냥 어디든지 가면 된다. 어딘가는 중요하지 않다. 조용하고 사람이 없는 곳이라면 더욱 좋다. 와이프가 하루 휴가를 받았다고 어디 가잖다. 그냥 하루 보내는 데는 교동도보다 더 좋은 곳은 없다.

w-DSC08233.jpg

w-DSC08235.jpg

w-DSC08237.jpg

2022.7.15

교동대교를 지나자 바로 우회전하여 얕은 산 주위를 들러봤다. 특별한 식물은 발견 되지 않았다. 화개산쪽 연산군 무덤 근처 예비군 훈련장가는 길 위쪽으로 갔다. 염소 사육장이 있던 곳인데 까만 염소들이 눈을 번뜩이며 우리를 처다 봤다. 전달 길가에 많이 보이든 보라빛 엉겅퀴 꽃은 말라비틀어져 하얀 씨앗을 날리고 있었다.

w-DSC08242.jpg

w-DSC08245.jpg

w-DSC08247.jpg

대룡시장

w-DSC08278.jpg

식사하러 대룡시장으로 갔다. 인구 3200명이 사는 교동도는 대룡시장 외에는 식사할 때도 없다. 섬이 크지 않아 차만 타고 다닌다면 섬 어디에 있든 몇 십분 내에 대룡시장에 올 수 있다.

w-DSC08249.jpg

w-DSC08250.jpg

w-DSC08253.jpg

여기에 오면 60년대 향수를 느낄 수 있고 값싸고 맛있는 음식이 즐비하다. 특히 한국인이 세계에 자랑하는 “정”이 넘쳐나는 곳이다. 사진 찍을 곳도 많아 공휴일이면 젊은이들로 북적인다. 드디어 전번에 먹지 못한 쌀국수를 먹을 수 있다는 기대는 깨졌다.

w-DSC08272.jpg

w-DSC08273.jpg

w-DSC08264.jpg

공휴일이 아니라서인지 아직 문을 열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기저기를 들러봐도 문 연 곳이 거의 없다. 입구에 있는 “큰망 할매순대국”집에서 맑은 갈비탕(12000원)을 먹었다. 고기도 많고 맛도 좋았다.

w-DSC08256.jpg

w-DSC08257.jpg

w-DSC08269.jpg

Sort:  

어쩐지 언젠가 스쳐지난 것만 같은...^^

옛 정취가 고스란히 남아있어요.

The atmosphere is so bright to look at. @syskwl

Thank you.

Thanks back sir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06
JST 0.025
BTC 19450.72
ETH 1326.37
USDT 1.00
SBD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