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마음 #234] 어린이집 허수아비

초등학교 1학년인 작은 아이는 작년까지 단지 내 어린이집을 다녔습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간 날보다 가지 않은 날이 훨씬 많았지만 나름 어린이집에 대한 애착이 있었나 봅니다.
단지 내 뿐만아니라 저희 동 1층에 위치하기 때문에 거의 매일 오고가면서 어린이집을 매일 봅니다.

그리 많이 가지도 않았지만 워낙 귀여움이 몸에 베어 있어서 어디를 가든 예쁨을 받는 스타일이거든요.

요즘도 동생들이랑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단지내에 바깥놀이를 나오는 것을 보면 서로가 반가워합니다.

여기 어린이집에서 요즘 가을이라고 허수아비를 만들어서 입구를 꾸며놨습니다.

KakaoTalk_20211021_124521771_01.jpg

오고가면서 눈에 보였는지 빤히 쳐다봅니다.

KakaoTalk_20211021_124521771_02.jpg

잠시 추억에 잠긴 아이를 봅니다~ ㅋ

Sort: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default.jpg

This post has been upvoted by @italygame witness curation trail


If you like our work and want to support us, please consider to approve our witness




CLICK HERE 👇

Come and visit Italy Community



Hi @powerego,
my name is @ilnegro and I voted your post using steem-fanbase.com.

Please consider to approve our witness 👇

Come and visit Italy Community

저희아이도 아가아가한 얼집때가 생각나네용 ㅎ

아이들이 커가고 있는데 너무 시간이 빨리갑니다~

아이들 모습이 이쁘네요.
아이들은 정말 아이 같습니다. ㅋㅋ

진짜진짜 예쁘고 귀엽습니다~

아오 언제 초등학교 보내나요~
얼른 얼른 좀 갔으면 ㅋㅋ

지금의 시간이 그리워 질거예요~

귀여운 허수아비네요
참새가 오히려 다가올듯 ㅎㅎㅎ

그쵸? ㅋㅋ
벼까지 화분에 심어놔서 참새들이 올것 같아요~ㅋㅋ

Coin Marketplace

STEEM 0.49
TRX 0.09
JST 0.062
BTC 48706.73
ETH 4059.61
BNB 562.06
SBD 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