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쓸데없는 생각을 해본다.

2.JPG

'놀면 뭐하니'를 살짝 스쳐가듯이 봤다.
시끄러워서 금방 꺼버렸지만....

미리 말하자면 난 유재석의 오래된 팬이다.
오랜 무한도전의 팬이고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는 거의 다 볼 정도로 팬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거의 챙겨보지 않는다.
어쩜 질렸을지도 모르겠고....

하지만 그렇다고 그를 싫어하지도 않는다. 그냥 예전만큼 좋아하지 않을뿐.

그의 개그감이 좋았고, 못생긴 얼굴도 좋았다. 자기관리도 좋았고....

딱 하나 유재석을 까자면, 그는 너무 그의 사람만 챙긴다.
인간의 당연한 본성이겠지만, 그래도 유재석급정도 된다면 안그랬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물론 내가 뭐라고.ㅋㅋㅋㅋㅋㅋㅋ)

오늘 프로에도 그의 오랜 동료인 박명수와 정준하가 나왔고, 어김없이 하하가 나왔고, 박신영도 아끼는 후배, 거기에 배구선수도 몇번 부른 분.

1.JPG

유재석은 어쩌면 낯을 가리나보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항상 예상 가능한 인물들을 데리고 나온다.
그가 캐스팅에 아주 영향력이 크다는 것은 누구나 알수 있다. 물론 메인 피디도 그러하겠지만.

잘 나가는 , 이미 너무 잘 나가는 분들도 좋지만, 아직 못 나가지만 끼가 있고 자리가 필요한 분들을 가끔 프로에 챙겨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항상 항상 든다.

솔직히 유재석이 언급만 해도, 아니 살짝 프로에 보여주기만 해도 주목받을수 있고,그의 인생이 달라질텐데...

물론 나의 생각이 짧아, 유재석의 뭔가 더 큰 뜻을 내가 모를수도 있다.

그냥 아쉽다고. 아쉽다고 쓸데없는 생각을 한 번 해본다.

Sort:  

@lucky222 transfered 3.3 KRWP to @krwp.burn. voting percent : 95.12%, voting power : 1841, voting power : 1788954.87, SBD KRW : 122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