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이고 싶은 사람 있습니까? (살인의뢰 : 2015)

연쇄살인범에 관한 이야기로 가득찬 신문지위로 물방울이 떨어지면서 넓게 번져 나간다. 서울 동남부 연쇄살인사건 때문에 온 나라안이 온 경찰서가 초비상이다. 반장의 닥달에 떠밀려 비오는 거리를 목적도 없이 뛰어나가는 태수(김상경). 같은 시간, 첫임신에 들떠 기쁜 마음에 남편에게 일찍 집에 올것을 다짐하며 집으로 향하던 한 여인이 강천(박성웅)의 흉기에 쓰러지고 마지막 희생자가 된다. 그 여인은 태수의 여동생이자 승현(김성균)의 아내 수경(윤승아)였던 것이다.

강천은 수경을 봉고차에 실어 질질끌다시피해 그 동안 시체들을 묻어 주었던 한 야산을 향하다 접촉사고를 냈고 그 때문에 태수의 손에 잡히게 된다. 연쇄살인범을 잡았다는 기쁨도 잠시, 그 마지막 희생자가 자신의 여동생 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강천에게 수경의 행방을 묻지만 그는 직접 찾아보라고만 한다. 죽여 버리고 싶지만 죽이지 못하는 속의 뒤집어짐을 어찌 할까. 승현 역시 믿을수 없는 현실에 망연자실하다가 어느날 사라진다.

3년후 강천은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감옥안에서 보란듯이 몸만들기에 열중하고 있었고 어느 조폭의 1인자가 감옥에 가있는 동안 그 자리를 차고 들어간 2인자 마저 누구에겐가 칼을 맞고 죽는다. 그리고 가장 의심받는 3인자 마저 누구에겐가 공격을 받아 위태로워진다. 그리고 얼마후 강천을 해하려는 자가 등장하고 사건의 연결고리를 찾으려 하나 오리무중이다.

다만 그 사건들 중심에 3년전에 사라진 승현이가 있다는 사실에 태수는 또 한번 충격을 받는다. 왜 승현이는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서는 이런 일에 개입이 된것인지... 강천을 보호해야하는게 맞는건지 이참에 죽게 내버려 둬야 하는건지... 도대체 누구의 배후로 감옥속에 있는 강천을 해하려 하는건지... 승현을 잡아야하는건지 내버려 두어야 하는건지...

이 영화는 처음부터 범인을 잡아두고 시작이 된다. 죽일만큼 나쁜짓을 해도 사형선고를 받아도 그들은 버젓이 감옥에서 살만큼 산다. 아무리 인간은 평등하다고 하더라도 법의 인권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건지 인간의 존엄성이라는것이 그들에게도 필요한것이지... 사람죽이는데 이유가 없다는데도 그들에게 인권을 베푸는것이 과연 법의 도리인지... 요즘 처럼 묻지마 폭행사건들을 보면서 같은 고민에 빠지게 한다. 이 영화는 범죄인에 대한 인권과 피해자의 인권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현 세대의 애매한 법을 따지는것 같다.

끝내 강천은 왜 부녀자들을 죽였는지 말하지도 않고 알수도 없었다. 다만 피해자들만이 어떤 식의 응징을 할수 있는지 고민을 해보지만 역시 또 다른 범죄를 양산할뿐 아무것도 할수가 없다는것이다.

박성웅이라는 배우가 가장 돋보였다. 대사는 몇마디 되지 않지만 강렬한 인상과 비웃는듯한 비열한 미소는 제대로 였다. 아무 생각없는 살인마의 표정이 정말 저랬을것 같다. 김성균도 착하디 착한 본성에 복수의 칼을 가는 화신을 가슴에 묻고 다니는 이중성격의 모습을 잘 표현해준다. 다만 김상경만큼은 캐스팅의 미스가 아니었던가 생각이 든다. 최근 드라마에서 코믹함 연기를 보여준 탓도 있겠지만 <살인의 추억>에서 보여준 형사의 똘끼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그저 배부른 형사 같았고 그다지 절실해 보이지 않는 연기로 겉돌기만 한것 같다.

영화자체도 <살이의 추억>이나 <추격자>를 따라갈만한 작품은 아니라고 본다. 박성웅의 연기 이외에는 앞선 영화들 만큼 크게 감동받을 만한 순간도 없었다.다만 사회적으로 범람하는 묻지마 범죄와 법이 해결할수 없는 한계점, 사형제도의 있으나 마나한 존재감에 대한 고발은 좋았다.

http://blog.yes24.com/document/7984286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6
JST 0.027
BTC 24149.44
ETH 1686.76
USDT 1.00
SBD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