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포기하는것은 나라를 포기하는것이다 (명량 : 2014)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존경하는 한국 인물을 말하라 하면 대부분은 두분을 이야기 한다.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 오랜 세월이 흐르고 시대적 상황이 달라져도 이들에 대한 존경심은 여전하다. 특히 풍전등화의 국가를 오직 자신의 고집으로 밀고 나가 승리를 이끌어 내고마는 천하무적의 장군 이순신. 자신의 목숨도 마지막 전장에서 고스란히 바치고 마는 충의의 상징 이순신을 그린 영화이다.

1597년 임진왜란 6년째로 지칠대로 지친 조선. 무서운 속도로 한양을 향하는 왜군의 군대. 이 중요한 순간에도 당파싸움은 여전하고 그 모함의 가운데 서있던 이순신은 누명을 쓰고 고문까지 당한다. 이순신을 밀어내고 자리를 차지한 수군통제사 원균은 보기 좋게 나가 떨어지고 조선해군은 전멸된 상태에 도달하자 그제서야 이순신을 다시 수군 통제사로 재임명한다. 하지만 그에게 주어진것은 실망과 포기로 가득찬 백성들과 병사들뿐이고 부서져 가는 12척의 배밖에 없었다. 더군다나 임금이라는 자는 이미 무너진 해군은 포기하고 육군을 도우라한다.이를 어찌 하면 좋은가! 당장은 육군에 도움이 될지는 몰라도 해로가 왜군에게 열리면 한양이 무너지는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인데... 임금의 어명을 또 한번 거역할수도 없는 노릇이고... 따르자니 그것 또한 무모한 일이니...

내부적인 문제는 더 심각하다. 12척의 배로 330척의 배를 무슨 재주로 이기겠냐며 손사래를 치며 모든것을 포기 하고 육군에 합류하자는 수장들... 누구하나 이 전쟁을 이길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하나도 없었다. 탈령하던 군사를 부하들 모는 앞에서 단칼에 베며 군령을 세우는 이순신. 하지만 끝내는 수장 중의 한명이 거북선에 불을 지르고 달아나려고 했다. 단 한척의 거북선을 허무하게 잃다니, 그것도 부하에게...

한편 일본은 바다위에서는 해적과 다름없는 잔인성과 뛰어난 지략을 가진 용병 구루지마(류승룡)가 왜군 수장으로 나서며 파란을 일으킨다. 군 내부에서도 안하무인인 그는 제아무리 이순신 일지라도 눈에 보이지 않았다. 그저 전진일뿐이다. 330여척의 대군을 이끌고 밀려들어가는 왜군. 하지만 우리 진영은 대장선을 제외한 11척의 배가 명령을 거역하고 두려움에 도망을 가버린다. 혼자남은 이순신. 이순신은 더 이상 물러설곳도 없다. 오직 이기겠다는 신념과 울돌목의 바다흐름만을 믿을뿐이었다. 두려움에 가득찬 백성과 군사들을 이길수있다는 쪽으로 이끌어야만 한다. 첫 전투를 가까스로 어렵게 승리하고 포기한 대장선을 백성들이 달려와 나룻배로 끌어내는 장면은 실로 극적인 장면이 아니라고 할수가 없다.

이에 다시 몰려드는 11척의 배와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구루지마의 왜선들은 마지막 일전을 나누지만 울돌목의 바다흐름은 결국 왜선들을 소용돌이에 몰아치고 만다. 구루지마의 목이 걸리고 수십척의 배가 가라앉는 모습을 보며 후퇴를 명하는 일본 장수들. 이 전쟁을 막지 못했던들 일본의 식민지는 더 빨리 다가왔을것이다.

<최종병기 활>의 날것같은 신선함이 어느 정도는 배어있는듯 하다. 노련한 최민식의 이순신은 밖으로는 표현을 않지만 안으로는 강하고 당참을 보여준다. 살려는 자는 죽고 죽으려는 자는 산다라는 말을 확인해주려는듯 그대로 보여준다. 그리고 이 영화중에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탐망꾼 임준영(진구)의 아내로 등장한 이정현의 연기였다. 벙어리 아내로 말은 못하지만 오직 남편에 대한 사랑과 걱정으로 가득찬 모습이 몸짓으로도 충분히 전달이 된다. 마지막에 겉치마를 흔들며 사태의 심각성을 전달하는 과정이 최고의 장면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리고 이 작품의 아쉬움이 있다면 너무 한 사람에게만 집중되었다는점이다. 아무리 이순신장군에 관한 영화이지만 나머지 캐릭터들의 비중이 너무 작고 한사람에게만 집중되어 있어 훌륭한 조연들의 맛을 덜 느낄수 밖에 없다는점이 많이 아쉽다.

http://blog.yes24.com/document/7762370

Sort:  

올 여름에 한산: 용의 출현 도 나온다고 하니 기대 되네요.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6
JST 0.027
BTC 24149.44
ETH 1686.76
USDT 1.00
SBD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