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가볼때 까지 가는거야 (끝까지 간다 : 2014)

이보다 더 나쁠수는 없다. 형사 고건수(이선균)은 최악의 상황으로 전락한다. 아내와 이혼까지 하고 어머님 마저 돌아가셔서 상중인데 갑자기 감찰반의 내사가 있다고 하여 급히 경찰서로 돌아가려하다 교통사고를 내고 만다. 투덜대며 달리다가 갑작스럽게 나타난 남자를 치어 버리고 만것이다. 이런 경우는 경찰이라도 마찬가지인가보다 사방을 살펴보더니 이내 시체를 몰래 뒤트렁크에 넣고는 다시 달린다. 와우~ 이번에는 음주단속경찰을 만난다. 하필이면 깐깐한 녀석들을 만나 아무리 경찰이라고 해도 믿어 주지를 않는다. 대충 마무리를 했어도 시간이 너무 지체되어 경찰서 가는일은 포기하고 어머님 입관 때문에 장례식장으로 되돌아가게 되고 염치불구하고 완전 법죄를 꿈꾸며 어머님의 관에 함께 시체를 넣어 버리고 만다.

장례식까지 무사히 끝내고 모든것이 마무리 되었다 싶었는데 어디선가 전화 한통이 날아온다. 세상에나 고건수가 한일을 모두 다 알고 있는게 아닌가! 뜬금없이 시체를 가지고 오지 않으면 다 불어 버린다고 협박까지 하니... 나원참... 재수가 없어도 이렇게 없을까... 헌데 알고 보니 이녀석 박창민(조진웅)도 같은 경찰이네. 고건수도 감찰반에 돈을 빼돌린것이 발각되어 다 뒤집어 쓸판인데 이놈은 경찰의 직위를 이용해 유흥업소를 운영하고 마약까지 빼돌려 팔아먹고 있었으니 정말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일세 그려. 고건수 차에 깔린놈도 알고 보니 박창민 마약을 훔쳐 달아나다가 창미의 총에 맞아죽은놈이었고 건수가 뒤에 이어 차로 치게 된것이었다.

경찰 내부에서는 뺑소니 사건을 수사중이고 이놈은 협박으로 건수의 목을 조이니 어쩌나. 교통사고를 은폐하려 했던것은 잘못이었으나 이런 놈은 그냥 두어서는 안될것이라고 판단하여 결국 둘이 한판승을 겨루게 된다. 시체를 돌려준다고 했다가 시체와 함께 창민의 차를 호수에 빠트려버린다. 자! 이제야 말로 정말 끝났다싶은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 갔지만 또 다른 반격이 시작이 된다. 끝날것 같으면서 끝나지 않는 싸움. 그들의 질긴 싸움은 과연 누구의 승리로 끝날것인가.

이선균과 조진웅의 멋진 대결이다. 시작부터 비리형사의 등장으로 예사롭지 않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꼬리를 무는 반전들. 끝날것 같으면서 끝나지 않는 상황의 변화. 위기의 순간이 올때마다 깜짝깜짝 놀라면서 다음 순간을 두려워 하게한다. 이선균의 투덜거림과 조진웅의 끈질김은 영화내내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한다. 비리로 얼룩진 경찰영화로 스릴러를 가미시켜 그래도 진실을 찾으려 하는 형사의 모습을 그려준다. 잘 만들어진 영화였다.

http://blog.yes24.com/document/8018816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06
JST 0.027
BTC 24149.44
ETH 1686.76
USDT 1.00
SBD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