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모임 후기] "만들어진 전통" - 우리는 우리도 모르는 새에 만들어진 전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

in busy •  5 months ago

IMG_20181027_164147_376.jpg

한 달에 한 번 돌아오는 책 모임. 최근 항상 그래왔듯이 책을 거의 읽지 못하고 모임에 가게 됐다. 그래도 언제나 책을 제대로 읽어온 누군가가 설명해주기 때문에 부담 없이 모임에 참가한다.

이번에 선정된 책은 역사학자 에릭 홉스봄의 "만들어진 전통". 저자의 이름이나 책 이름에서 어려운 냄새가 풀풀 난다.

책 내용 자체는 우리가 상당히 오래된 전통이라고 생각해오던 것들이 사실 생긴지 얼마 안되었고, 그것들이 오해나 우연, 혹은 정치적인 압력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내용과 함께 그 사례들이 제시되었다.

영국에 대한 내용이 줄을 이었으나 평소 영국에 크게 관심이 없던 터라 머릿속에 내용이 잘 들어오지 않았다. 현재 대부분의 국가가 차용하고 있는 국기, 국가(노래) 시스템이 근대 영국에서부터 시작했다는 사실이 인상깊었다.

생각해보면 우리 주변에도 만들어진 전통이 참 많은 것 같다. 다른 거창한 것을 예로 들지 않아도 학교나 직장의 불합리한 관습들만 봐도 충분히 알 수 있다. 이 책에선 결국 만들어진 전통에 대한 가치 판단을 하고 있지는 않으나, 무엇으로부터 시작되어온지도 모르는 악습들을 하나 하나 타파해나가는게 건강한 사회를 위한 일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책 4권을 빌려왔는데 주말에 많이 좀 읽으려구요 ㅎㅎㅎ 헛 디클릭이없으시네요 보파채워서 다시오겠습니다

·

오 좋네요 ㅎㅎㅎ 저도 밀린일들좀 처리해놓고 책 읽어야겠습니다 ㅠ 보팅 부담은 안가지셔도돼요! ^^

병원의 그.... 아닙니다. 여기까지.

·

더더더 더 합시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말을 아끼겠습니다 ㅎ...

·
·

궁금하지만 수련상황이라는 게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안 봐도 비디오네요. 버티는 자가 승자입니다 ㅎ

책 모임 참 좋은 것 같습니다~^^ㅎ

·

ㅎㅎ 일상생활이 조금 환기되는 것 같아요 ^^

직장의 불합리한 관습.. 이야기 재료많은 주제네요 ㅎ
책모임 좋은 생활인거 같아요 ^^

·

ㅎㅎ 조금 거 책을 열심히 읽었다면 할 얘기가 많았을 것 같아요 ㅠ 틈틈히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한달에 한 번 모이니 부담도 적고 좋더라구요!

힘을 가진 편의 취향이나 목적에 의한 경우가 많죠. 많은 사람이 하다 보면 문화가 되어버리고, 어릴 때 익숙해지면 잘못되었다고 인식하는것조차 힘들구요...
게다가 내가 당했으니 나만 당할 수 없다는 마음까지..

·

ㅎㅎ 맞습니다. 대학원에서도 악폐습이 하나 있었는데 반발로 사라졌다가 한학기만에 생기는걸 목격했었죠...

무엇으로부터 시작되어온지도 모르는 악습들을 하나 하나 타파해나가는게 건강한 사회를 위한 일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이 마지막 말 공감되네요
타파해 나가면 좀 더 살기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건 그렇고
저도 요즘 책을 자주 읽지 못하는 편인데
뜨금했네요 ㅋ

·

ㅎㅎ 저도 뜨끔했습니다... 다음 모임은 꼭 책을 읽고가는것으로!

책모임 ㅎㅎ 좋은 모임 하시는군요 그래도 책모임인데 ㅎㅎ

·

ㅎㅎ 다음엔 여유를 점 갖고 읽어가야겠어요 ㅠ

관습이라는 이름 하에 다소 불합리해보여도 계속되는 게 많죠. 이의를 제기하려 해도 그저 관습이란 말에는...

어디서 봤는데요, 유행이 길어지면 트랜드가 되고, 트랜드가 길어지면 문화가 된다고 합니다. 문화가 길어지면 전통이 되는 건 아닐지 생각이 드네요. ^^

:D clicked

  • 산업혁명 이후에 영국인들이 세계의 8할을 만들었다는 ...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책 표지는 파리 개선문인가요??

책 모임을 아직 나가고 계시군요. 꾸준함이 보기 좋네요. 날씨 많이 추워졌는데 건강히 잘 지내시는지 모르겠습니다. 드미님과 함께 여전히 과로로 시달리시는 건 아니신지... 건 강 잘 챙기시고요. :) 또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