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편 약지(略地): 영토 점령

in busy •  last month 

Book Reviewer @ilovemylife입니다.

무왕은 태공에게 영토를 완벽하게 점령하는 방법에 대해 물었습니다. 적지에 들어가 크고 수비가 견고한 성을 점령하는 것은 말처럼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공성작전을 하다가 보면 성 내부에서의 저항도 만만치 않은 일이지만, 가장 타격을 주는 것은 때때로 운용되는 기동 타격식 별동부대에 의한 간헐적 기습 공격입니다. 이런 공격은 아군의 공격의지를 떨어뜨릴 뿐 아니라, 공격템포를 끊어 공세이전의 유리한 상황을 빼앗아 가기도 합니다.
4161414_S.jpg

이에 태공은 성을 함락하기 위해서는 성 내부와 성 밖의 연락체계를 완전히 끊어 놓을 것을 주문합니다. 성 안과 밖이 서로 지원하지 못하게 하고, 연락 자체를 끊어 놓게 되면 우선 성 안에서는 일종의 공황이 발생해 내부 봉기 또는 반란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렇게 성 안팎을 혼란에 빠트려 적의 영토를 점령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武王問太公曰, 戰勝深入, 略其地, 有大城不可下. 其別軍守險, 與我相拒, 我欲攻城圍邑, 恐其別軍卒至而薄我, 中外相合, 擊我表裏. 三軍大亂, 上下恐駭. 爲之奈何.

무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적과의 전투에서 연일 승승장구하며 적지에 깊숙이 들어가 여러 지역을 점령했습니다. 그런데 크고 단단한 성이 있어 쉽게 무너뜨리지 못하고, 적의 별동 부대가 험한 요새지에서 아군과 대치하고 있습니다. 아군이 그 성을 에워싸고 공격하려고 할 경우, 적의 별동대가 갑자기 아군의 뒤통수를 치거나, 성안의 적과 합세하여 아군의 앞뒤를 한꺼번에 협공하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이렇게 되면 전군이 모두 엄청난 혼란에 빠지게 되고 상관이건 병사들이건 가릴 것 없이 두려움에 사로잡히게 될 것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太公曰, 凡攻城圍邑, 車騎必遠, 屯衛警戒, 阻其外內. 中人絶粮, 外不得輸, 城人恐怖, 其將必降.

태공이 대답했다. “성을 공격하고 고을을 에워싸려면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를 성과 고을로부터 멀리 떨어진 지점에 주둔시키고 주둔지 주변을 늘 경계하여 적의 성을 완전히 가로막아 안팎이 서로 연락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성안에는 식량이 떨어지는데도 밖으로부터 식량 보급을 받지 못하게 되고, 마침내 성안의 모든 사람들이 두려움에 떨게 되어 적장은 반드시 손을 들게 됩니다.”

武王曰, 中人絶粮, 外不得輸, 陰爲約誓, 相與密謀, 夜出窮寇死戰, 其車騎銳士, 或衝我內, 或擊我外. 士卒迷惑, 三軍敗亂. 爲之奈何.

무왕이 다시 물었다. “이때 비록 성안에서는 식량이 바닥나고 성 밖에서는 아무런 식량도 보급해 주지 못한다 하더라도, 성 안팎의 적은 은밀하게 서로 내통하여 역습할 꾀를 세울 수도 있습니다. 그리하여 성안에서는 어둠을 틈타 결사대를 성 밖으로 내보내 목숨을 걸고 아군과 싸우게 하고, 성 밖에서는 전차 부대와 기병 부대 및 보병 정예부대까지 출동시켜 아군 진지를 안팎에서 공격하게 한다면, 아군 병사들은 빠지고 전군이 참패하게 될지 모릅니다. 이럴 때에는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이상 Book Reviewer @ilovemylife였습니다.

참고문헌
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 무경칠서, 서울: 서라벌인쇄, 1987
태공망(저), 육도삼략, 유동환(역), 서울: 홍익출판사, 2002
태공망(저), 육도삼략, 성백효(역), 서울: 전통문화연구회, 2016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